2024년 6월 13일 (목)

"엘지 CNS", 장애 청소년으로 AI 교육 확대

2021.11.09 10:50 벤처창업신문
feature-top
출처=LG CNS

LG CNS는 지난 3일 지체장애 특수학교 서울새롬학교 학생들을 대상 AI 교육 프로그램 ‘AI지니어스’를 실시했다. 올해 35개 중·고등학교에 AI 교육을 진행하는데 이어, 특수학교로 교육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AI지니어스는 청소년들이 AI 기술을 이해하고 활용해 미래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LG CNS가 자체 개발한 DX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중학교 정규 수업시간에 편성돼 하루 6교시 동안 온라인 수업을 실시하며 중학생들은 AI 기술 체험, 챗봇 제작 등 다수의 실습 활동을 통해 AI를 체험하고 기본 개념을 학습한다.

LG CNS는 올해 30개 중학교 약 3천 명 학생들에게 AI지니어스를 진행했고 비대면 수업의 장점을 살려 수도권 외에도 도서벽지지역 중학생들에게 AI 교육을 제공하는 중이다.

LG CNS는 올해부터 고 대상 ‘AI지니어스 아카데미’를 추가적으로 실시하는 중이다. 5개 고 SW동아리에서 활동 중인 80여 명의 학생을 선발했다.

AI지니어스 아카데미는 SW 인재 육성을 위하여 코딩 교육부터 AI 프로젝트 진행까지 1년 간 집중적으로 AI를 교육하는 심화 프로그램이다.

LG CNS는 IT 교육에 소외되어 있는 지체장애 청소년들도 AI를 경험해볼 수 있도록 교육 기회를 확대했다. 특수학교 대상 AI지니어스를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3일까지 서울새롬학교에서 첫 실시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메타버스로 알아보는 SW/AI △AI와 예술체험 △AI 자율주행자동차 등 총 3차에 걸쳐 수업이 진행되었다.

‘메타버스로 알아보는 SW/AI’ 시간에는 학생들이 자신의 아바타를 직접 만들고, 메타버스 공간에서 게임과 퀴즈를 통해 AI를 학습했다. ‘AI와 예술 체험’ 시간에는 학생들이 AI와 함께 노래를 작곡하고 그림을 그리며AI를 체험했다. 학생들이 간단한 멜로디를 입력하면 AI가 자동으로 화음을 쌓아 음악을 만들고, 학생들이 낙서를 하면 AI가 멋진 그림을 완성하며 ‘AI 자율주행자동차’ 시간에는 학생들이 자율주행 로봇을 운행해보며 자율주행차의 작동 원리를 배웠다.

LG CNS는 오는 11일 서울새롬학교가 주최하는 IT 페스티벌에 참여해 ‘로봇 댄스 공연’과 ‘로봇 축구 대회’도 실시한다.

이처럼 LG CNS는 중학생 대상의 교육에 머무르지 않고 고등학생, 장애 학생 등 다수의 청소년이 AI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수혜 대상을 지속 확대하는 중이다.

LG CNS는 2017년부터 찾아가는 SW 교육 ‘코딩지니어스’를 시작했다. 코딩 집중 캠프 ‘IT드림프로젝트’, AI 집중 교육 ‘AI지니어스’ 등 지금까지 120여 개 학교 약 1만 3천 명의 학생들에게 지속적으로 IT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왔다.

LG CNS는 DX 역량을 이용한 다수의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EBS온라인클래스 접속 장애, 올여름 코로나 백신예약시스템 과부하 등 국가적 IT 재난 상황에 긴급 투입, IT시스템에서 발생한 문제점들을 해결했다.

LG CNS는 올해 서울, 인천, 전남, 대구 교육청과 협약을 맺고 150만여 명 초·중·고생들에게 AI 영어 학습 서비스 ‘AI튜터’를 무상 제공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코딩 없는 프로그램 개발 플랫폼 ‘데브온 NCD’도 외부에 무료 공개해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 발전에 일조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2019년에는 AI 모델을 만들기 위한 교과서 격인 한국어 표준데이터 ‘코쿼드2.0’을 무료 공개했다. 네이버 클로바, 스켈터랩스 등 다수의 기업들이 ‘코쿼드 2.0’으로 각 사의 AI 성능 평가를 진행하며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있다.

LG CNS 관계자에 따르면 “AI, 빅데이터 등 LG CNS의 DX 역량을 활용해 더욱 많은 청소년들이 IT 신기술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수혜 대상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 강조했다.

@ 벤처창업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