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9월 25일 (일)

"두산중공업" 친환경 수소발전 사업 협력 확대

2022.02.17 15:10 벤처창업신문
feature-top
사진제공=두산그룹

16일 두산중공업 창원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한국전력기술 김성암 사장과 두산중공업 정연인 사장 등이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이 친환경 수소 발전 기술 개발을 위해 사업 협력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한국전력기술과 ‘암모니아 개질 가스 발전소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창원 본사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한국전력기술 김성암 사장과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 BG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암모니아 개질 가스 발전소는 암모니아에서 추출한 수소를 연소해 수소터빈을 가동하여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수소는 연소시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어 친환경 발전이 가능하다.

한국전력기술은 플랜트 최적화 등 전반적인 발전소 엔지니어링 기술을 개발하고, 두산중공업은 암모니아 개질 설비와 수소터빈 등 주기기 개발을 맡는다.

*암모니아는 수소와 질소가 결합한 화합물로, 수소만 저장하는 것과 비교해서 수소의 양을 1.5배까지 저장할 수 있는 경제적이며 효율적인 ‘수소 운반체’다. 수소가 필요한 경우 암모니아 개질을 통해 수소와 질소를 분리, 수소를 추출해 사용한다.

16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체결식에서 한국중부발전 이호태 사업본부장, 두산중공업 박인원 Plant EPC BG장, 제이씨에너지 문감사 대표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한국중부발전, 제이씨에너지와 ‘수소에너지 신사업 추진 협약’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협약은 △전남 영암군 대불국가산업단지 내 10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사업 추진 △1,000MW 규모의 수소 혼소·전소 발전사업 개발을 위한 협약이다.

비대면 체결식에는 한국중부발전 이호태 사업본부장, 두산중공업 박인원 Plant EPC BG장, 제이씨에너지 문감사 대표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중부발전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구매와 발전소 운영을 담당하고, 두산중공업은 개발중인 수소터빈과 두산퓨얼셀의 연료전지 등 기자재 공급을 포함한 EPC와 유지∙보수를 수행하며, 제이씨에너지는 개발사업 인허가 취득을 맡고 부지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다.

두산중공업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협약으로 수소터빈 기술 개발을 한층 가속화 해 탄소중립은 물론 수소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두산중공업은 수소는 물론 해상풍력, 가스터빈, SMR 등 친환경 발전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은 2019년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개발에 성공해 가스터빈 원천기술을 확보하였다. 그리고 이를 기반으로 2020년부터는 한국기계연구원과 함께 ‘300MW급 고효율 수소가스터빈용 50% 수소 혼소 친환경 연소기 개발’ 국책과제에 참여하는 등 수소터빈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 벤처창업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