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9월 25일 (일)

'두산중공업' 1조원 규모 사우디 주조 · 단조 공장 건설 계약 체결 관심

2022.02.11 15:29 벤처창업신문
feature-top
사진제공=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은 사우디아라비아 주단조* 합작회사인 Tuwaiq Casting & Forging과 1조원 규모의 주조 · 단조 공장 EPC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고 oo일 전달했다. Tuwaiq Casting & Forging은 사우디 산업투자공사 두수르, 사우디 아람코의 완전 자회사인 사우디 아람코 개발 기업, 두산중공업의 합작으로 지난 달 설립됐다.

신설되는 공장은 사우디 동부 주베일 인근 라스 알 카이르 지역의 킹살만 조선산업단지에 건설된다. 40만 제곱미터의 면적에 연간 6만톤의 주단조품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사우디 최대 규모의 주단조 공장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전망이다. 올해 공사에 착수해 오는 2025년 1분기 완공 예정이다.

이 공장의 주력 생산 제품은 사우디 내 석유 화학 플랜트용 펌프·밸브, 조선·해양 플랜트용 기자재에 쓰이는 주단조 소재다. 장기적으로는 풍력 발전 플랜트 및 발전 플랜트용 주단조 제품으로 생산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 박인원 Plant EPC BG장은 “40여년간 축적해온 주조 · 단조 기술과 EPC 수행 역량을 바탕으로 사우디 최대 규모의 주단조 공장 건설을 맡게 되어 의미가 크다”면서 “공장 건설과 주요 설비 공급을 위해 국내 중소기업들의 해외 동반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Frost & Sullivan’에 따르면 사우디와 UAE를 중심으로 GCC지역 주단조 소재 시장규모는 2028년 기준 연간 2조원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 벤처창업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