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1월 30일 (수)

"오리온", 플렉소 인쇄 포장재 적용 제품 확대... 친환경 경영 강화

2021.12.22 13:56 벤처창업신문
feature-top
사진제공=오리온

오리온은 '플렉소 인쇄' 2호 라인의 가동을 개시하며 환경 친화적 포장재 사용 제품을 확대한다고 22일 전하여 왔다.

기존 라인과 함께 2호 라인도 본격 가동하면 오리온 전체 제품 중 80%에 플렉소 인쇄 포장재를 적용할 수 있게 된다고 전하여 왔다. 현재 '초코파이情', '포카칩', '와클' 등 38개 제품에 적용중이며, 이후 꾸준히 확대할 방침이라고 전하여 왔다.

플렉소 인쇄는 기존 그라비어 방식과 달리, 양각 인쇄를 통해 잉크와 유해화학물인 유기용제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포장재 생산 방식. 오리온은 잉크와 유기용제 사용량을 기존 연간 400톤에서 800톤까지 절감할 수 있어 환경보호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리온은 ESG가 사회적 화두로 떠오르기 전인 2014년부터 윤리경영의 일환으로 다양한 친환경 경영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인기 제품의 포장재 규격을 축소하고 인쇄도수를 줄이는 '착한 포장'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른 원가 절감분은 가격 동결 및 제품 증량에 사용하는 등 실질적인 소비자 가치 제고를 위해 힘쓰고 있다. 2018년에는 '초코파이情', '초코칩쿠키'를 비롯해 총12개 제품의 포장이 환경부 '녹색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올해 3월 생산, 설비, 관리 등 6개 부서의 실무 담당자로 구성된 '그린 TFT'를 신설했으며 10월에는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법인 사업장들의 온실가스 배출량에 대하여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제 3자 검증을 완료한 바 있다.

오리온 관계자에 따르면 "플렉소 인쇄설비 추가 가동을 통해 더 많은 제품에 환경 친화적 포장재를 적용할 수 있게 됐다"며 "포장재 혁신뿐 아니라, 국내외 법인의 생산설비 개선을 지속하며 친환경 경영을 한층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 벤처창업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