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24일 (화)

'한국콜마' 중동에 ‘K뷰티’ DNA 심는다

2022.02.23 13:45 벤처창업신문
feature-top
출처=한국콜마

한국콜마는 지난 21일국제뷰티산업교역협회와 '중동 및 북아프리카 수출 진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한국콜마홀딩스 안병준 대표, 한국콜마 최현규 대표, IBITA 윤주택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IBITA는 한국 화장품 산업의 수출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2012년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설립 허가를 받은 비영리사단법인이다. 지난 2018년 아랍에미레이트 정부 산하의 표준인증청과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화장품 산업의 중동 진출을 지원하는 한국 대표부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콜마는 IBITA를 통해 중동 지역 고객사의 화장품을 독점 개발·생산하고, IBITA는 현지 홍보와 유통을 적극 지원한다. 향후 양사는 한국콜마 고객사의 중동 진출을 돕는 협력체계도 구축할 계획이다.

현재 한국콜마는 중동 화장품 시장 진출을 위하여 세종공장과 부천공장에 각각 기초, 색조화장품 생산을 위한 ‘할랄 보증 시스템’을 구축했다.

생산 조건이 까다로운 할랄 화장품 인증을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할랄 인증은 중동과 같은 이슬람 문화권 진출을 위해선 필수 요소로 이슬람 교도가 먹고 쓸수 있도록 허용된 제품에 부여하고 특히 할랄 화장품 인증은 돼지에서 유래한 원료나 금지성분이 포함되지 않아야 하고, 전용 생산 라인을 갖춰야 하는 등 생산 조건이 엄격하다.

한국콜마 최현규 대표는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중국, 북미 중심의 해외사업을 중동 및 북아프리카까지 넓혀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며 “K뷰티의 성장을 이끈 뛰어난 기술력으로 중동 현지 소비자들을 만족시키는 제품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IBITA 윤주택 이사장은 “중동 지역에서 한국 화장품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상태에 한국콜마와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 된다”며, “한국콜마와 협력해 K뷰티의 중동 진출 성과를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동 화장품 시장의 규모는 매년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중이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중동 화장품시장 규모는 2019년 205억 달러이며, 2022년 246억 달러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 벤처창업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