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24일 (화)

‘KT’ 310만 기가지니에 아마존 "알렉사" AI 탑재

2022.02.11 15:31 벤처창업신문
feature-top
사진제공=KT

KT가 기가지니와 아마존 알렉사가 합쳐진 AI 서비스인 ‘기가지니 듀얼브레인 AI’를 출시한다고 10일 밝혔다.

‘기가지니 듀얼브레인 AI’란 국내 1위 AI 서비스인 KT 기가지니와 글로벌 1위인 아마존 알렉사의 AI를 모두 기가지니 단말에서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KT 기가지니3 이용고객이면 누구나 별도 단말이나 서비스 구매 없이 기존 기가지니 단말에서 듀얼브레인 AI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기가지니에서 ‘지니야’라고 부르면 한국어 기가지니를, ‘알렉사’라고 부르면 영어로 아마존 알렉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기가지니를 사용할 땐 하얀색, 알렉사를 사용할 땐 파란색 LED가 점등된다고 밝혔다.

특히, KT는 국내 고객들의 알렉사 서비스 사용성을 고려해 음성뿐 아니라 화면으로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카드’ 기능을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가지니에서 알렉사에게 영어로 질문을 하면, 답변 정보가 음성과 함께 TV 화면 우측에 카드 형태로도 표시된다고 밝혔다.

아마존 알렉사는 기본적 대화와 정보검색 외에도 키즈, 스마트홈, 엔터테인먼트 등을 주요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는 글로벌 AI 음성인식 서비스로, 13만개 이상의 서비스 앱들과 14만개의 연동 가능한 사물인터넷 디바이스를 확보하고 있다.

이 때문에 KT는 ‘기가지니 듀얼브레인 AI’가 ,영어 교육이 필요한 키즈가구 ,자기계발이 필요한 직장인 ,더 스마트한 생활을 원하는 주부 등 다수의 고객군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내다봤다.

음악과 뉴스, 스포츠 중계, 팟캐스트 등의 해외 라디오 스트리밍 서비스인 튠인을 기가지니에서 이용할 수 있음은 물론, CNN, Fox, Ted와 같은 글로벌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또 아마존의 프리미엄 오디오북 서비스인 오더블 서비스도 제공된다고 밝혔다. 기가지니에서 알렉사를 불러내 다이슨 등 해외 직구 가전제품들도 제어 가능하다.

KT는 상반기 중으로 기가지니1과 기가지니2에도 듀얼브레인 AI 탑재를 완료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약 310만명의 기가지니 고객들이 모두 아마존 알렉사를 기가지니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출시와 동시에 KT 블로그, 유투브, 홈페이지 등 다수의 채널을 통해 알렉사로 쓸 수 있는 주요 서비스 목록을 안내함과 동시에 서비스 활용성을 높인다는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KT와 아마존은 지난 5월부터 전략적 협업 계약을 맺고 VII 멤버로서 듀얼브레인 단말과 서비스를 함께 개발하여 왔다. 이번 기가지니 듀얼브레인 AI 출시를 계기로 양사는 기가지니에서의 아마존 서비스 협력 범위를 단말을 넘어 스포티파이 등 프리미엄 콘텐츠까지 확대한다는 예정이라고 밝혔다.

KT AI/BigData사업본부 최준기 본부장은 “화면 UI 기반의 풍부한 AI서비스 콘텐츠를 가지고 있는 KT 기가지니와 가장 많은 서드파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아마존 알렉사의 만남은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며, “기가지니 듀얼브레인 AI 서비스를 시작으로 KT는 아마존과의 협업 도메인과 서비스 범위를 지속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 벤처창업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