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5월 24일 (화)

에버랜드, 호랑이 오둥이 가족과 함께 호호 웃어요

2022.01.03 14:10 벤처창업신문
feature-top
사진출처=삼성물산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2022년 호랑이해를 맞아 1월 1일부터 호랑이 오둥이 가족을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는 '호호 패밀리' 새해 콘텐츠를 선보인다.

에버랜드 동물원 타이거밸리에서는 지난 6월 27일, 아름·다운·우리·나라·강산 등 한국호랑이 오둥이가 탄생한 바 있다. 보통 2~3마리 정도만 출산하는 것으로 알려진 호랑이가 한 번에 다섯 마리나 태어난 것은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사례다.

에버랜드는 "새해를 맞아 호랑이 오둥이 가족의 다복한 기운을 고객들과 함께 나누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현재 야생에서 멸종위기종에 놓인 한국호랑이 종보전의 중요성과 보호 노력을 함께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달했다.

먼저 타이거밸리에서는 엄마 호랑이 건곤이와 생활하고 있는 귀여운 오둥이 가족을 매일 직접 만날 수 있다.

약 1kg으로 태어났던 오둥이는 약 6개월만에 몸무게가 30배 이상 증가할 정도로 건강하게 성장 중이다.

또한 타이거밸리 연구캠프에서는 사람의 지문처럼 저마다 다른 얼굴 무늬를 가진 오둥이 구별 방법을 사진 맞추기, 스탬프 찍기 등 고객이 직접 참여하며 재미있게 알아볼 수 있다.

생태 습성상 엄마 혼자 육아를 담당하는 실제와 다르게 아빠 태호, 엄마 건곤이가 오둥이와 함께 서 있는 호랑이 오둥이 가족 완전체 포토스팟도 특별 조성돼 올 한해 다복과 행운을 기원하는 인증 사진을 남길 수 있다.

사파리월드 앞 이벤트존에는 포토, 게임, 만들기 등 고객 참여를 통해 호랑이 오둥이 가족을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는 '오둥이 패밀리 하우스'가 새롭게 선보인다.

오둥이 패밀리 하우스에서는 지난해 사파리 트램에게 자리를 양보하고 은퇴한 호랑이 사파리 버스를 다시 만나 볼 수 있으며, 버스 내부를 개조해 오둥이 포토존을 조성하고 누구나 무상으로 참여할 수 있는 오둥이 가면 색칠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또한 다수의 개성을 가진 아름, 다운, 우리, 나라, 강산 등 오둥이 캐릭터별 포토존이 조성돼 좋아하는 아기호랑이와 함께 사진 찍을 수 있으며, 공 굴리기·낚시·콩주머니 던지기 등 오둥이 게임존도 마련돼 온 가족이 함께 참여하기에 좋다.

현장 인증샷 이벤트도 펼쳐져 오는 2월 2일까지 오둥이 패밀리 하우스에서 가족, 친구, 연인 등 일행과 함께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총 22명을 추첨해 귀여운 호랑이 굿즈를 선물로 증정한다.

2022년 호랑이해를 맞아 아기호랑이 오둥이를 주제로 한 댄스공연 '오둥이 어흥스쿨'이 카니발광장 야외무대에서 새롭게 선보인다.

오는 7일부터 3월 13일까지 매일 2회씩 공연되는 '오둥이 어흥스쿨'은 진정한 호랑이로 성장해가는 아기 호랑이들을 옆에서 도와주는 레니, 라라 등 에버랜드 캐릭터들의 좌충우돌 이야기가 약 15분간 신나는 댄스공연으로 펼쳐진다.

인형, 장난감, 헤어밴드 등 누구나 좋아하는 기념품부터 후드티, 슬리퍼, 키홀더 등 생활필수품까지 새해를 맞아 호랑이를 테마로 한 굿즈 약 70종이 새롭게 출시돼 에버랜드 상품점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호랑이해 '호호 패밀리' 콘텐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에버랜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세부 프로그램은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 벤처창업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