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코리아, 2019.12.02 10:38

‘우아한모녀’ 날 잊은 건 아니겠지 기억하겠지 생각했다

[업코리아=이재성 기자] 27일 방송 KBS 2TV '우아한 모녀'에는 한유진이 입맞춤 후에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한유진과 구해준은 애틋한 키스 뒤에 대화를 했다.


한유진은 "처음 스카우트를 받은 뒤 본부장님이 있다는 걸 알고 너무 좋았다.


'당장 연락할까', '날 잊은 건 아니겠지', '기억하겠지' 생각했다.


그러다 약혼녀가 있다는 걸 알았다.


우리가 뭐라고. 3년 전에 하루 만난 게 다인데"라고 고백했다.


그는 "그래서 쿨하게 나타나려고 했다.


그런데 막상 얼굴 보니까 그러기 싫었다.


무슨 자존심인지 유치했다.


흔들고 싶...

 

출처 : 업코리아

 

업코리아에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