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매일, 2020.06.02 13:01

현정화, “당시 어른들이 남편과의 결혼 많이 뜯어 말리셨다”

[충청매일=디지털뉴스팀 기자] 탁구 여제 현정화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됐다.


지난 31일 방송된 '탁구 여제 현정화 편'에서 선수들을 지도하는 탁구 감독 현정화는 여전히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었다.


현정화 감독은 18살 어린 나이였던 86년 서울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낸 이후 88년 서울올림픽에서 강호 중국을 꺾고 첫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현정화 감독은 당시를 회상하며 "88올림픽은 저에게는 너무 큰 행운이었다"며 "현정화를 여기 지금까지 있게 만든 어떤 원동력 이었다"고 말했다.


현정화 감독은 선수들이 머물고...

 

출처 : 충청매일

 

충청매일에서 더보기


More News »